포나후렉스 경영방침
     
 
   
   
       
noti_img
 
작성일 : 06-04-21 08:51
[서울신문] 환율 가파른 추락…하반기엔 930원 예상
 글쓴이 : 포나후렉스
조회 : 3,401  

[서울신문]지난해 우리 경제는 4%의 성장을 했다.
그러나 국민들의 호주머니는 두둑해지지 않았다. 실질적인 구매력을 나타내는 국민총소득(GNI)이 0.5% 성장하는 데 그쳤기 때문이다. 살림 형편이 거의 나아지지 않았다는 얘기다. 올해도 이런 추세가 되풀이될 조짐이 보인다. 원·달러 환율은 끝없이 떨어지고 있다. 기름값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치솟고 있다. 비싸게 물건을 사오고, 싸게 파는 꼴이니 사정이 나빠질 수밖에 없다.

지난해 이같은 교역조건 악화로 이미 46조원이 넘는 손실을 봤다. 올해는 상황이 더 악화되고 있다.

19일 8년 6개월만에 940선으로 내려앉은 원·달러 환율은 하반기로 가면서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930선까지 밀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올해 원·달러 환율을 960∼980선 정도로 잡았던 기업들은 수출로 채산성을 맞추기 어렵게 됐다. 최근 발표된 1·4분기 영업실적에서 알 수 있듯, 중소기업은 물론이고 현대자동차 등 수출 비중이 높은 대기업들도 이미 추가 환율 하락에 대비,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사태가 이렇게 돌아가고 있지만 통화당국은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3∼4월쯤에는 환율이 반등할 것이라는 섣부른 전망을 했지만 빗나가면서 실망감에 따른 추가하락을 부추겼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대로라면 경상수지 흑자폭은 한국은행이 당초 160억달러에서 낮춰잡은 100억달러 안팎에도 크게 못미치는 30억∼40억달러에 불과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삼성경제연구소 정영식 연구원은 “최근 환율 하락 속도가 예상보다 훨씬 빨라 연말로 갈수록 수출물량이 크게 꺾일 것”이라면서 “하반기에는 950선보다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여기다 국제유가도 연일 오르면서 국내 경기 회복세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더블 딥(경기가 반짝 회복세를 보이다 다시 침체하는 것)’ 가능성도 더 높아졌고, 지표경기와 체감경기의 괴리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올 1·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6.2% 정도다. 하지만 GNI 성장률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에 못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GNI와 GDP 차이가 더 커지면서 국민들의 주머니 사정은 나아지지 않고 이는 결국 구매력 저하에 따른 내수 위축으로 이어진다.

LG경제연구원 송태정 부연구위원은 “환율은 올 하반기에 950원, 내년에는 930선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경제성장도 ‘상고하저(上高下低·상반기에 높고 하반기에 낮음)´ 현상이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신문 2006-04-20 08:57]